[2ch] 고1때 학교 뒷마당에서 도구함에다가 야옹이라 하는 여자아이가 있었다

고1때 학교 뒷마당에서 도구함에다가 야옹이라 하는 여자아이가 있었다

844
고1때, 학교 뒷마당에서 도구함에다가
엎드려서 “야옹”이라 하는 여자아이가 있었다.
조금 있다가 도구함 뒤에서 고양이가 나와서,
잠시 여자애랑 고양이가 노는 걸 보았다.
학년 뱃지를 보고 2학년이라는 걸 알았다.

나중에 우연히 학교식당에서 그 선배 옆에 앉았다.
선배가 “대단하네. 쇼가야끼랑 우동, 다 먹을 수 있어?”라고 묻길래
“우동은 그냥 국이죠”라고 답했더니 웃으면서 “커다란 국이네”라고 했다.
그 웃는 얼굴이 귀여웠다.
나 “고양이 좋아하나요?”
선배 “에?”
나 “도구함에서 ‘야옹’하면서 고양이를 불렀었죠?”
누가 볼줄 몰랐었는지, 얼굴은 물론 귀도 목도 빨개질정도로 부끄러워하며
“아니… 우리집 월세이고, 애완동물 금지라서…”라고 말했다. 귀여웠다.
“다음에 근처 고양이 카페 안 갈래요?”라고 물었다.
기뻐하듯이 ‘응”이라고 답했다. 이것도 귀여웠다.

그 뒤로 사귀게 되었다.
지금도 귀엽다고, 아내.
당연히 고양이도 키우고 있어.

848
>>844
한 살 연상인 누나 마누라네.
좋겠네.

850
>>844
“사랑해”라고 말하고 와 (고양이한테)

846
>>844 따끈따끈했다.
고양이 좋아하는 사람은 여러 있지만, 고양이 좋아하는 귀여운 사람인가 보군.
행복하기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